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청주
청주고인쇄박물관, 2019년 특별전 개최‘인쇄문화의 꽃 : 동아시아 고판화의 아름다움’ 展
신유민 기자 | 승인 2019.10.04 15:42
▲ 삼재부적 <사진=청주시>

【복지TV청주방송】 신유민 기자 = 청주고인쇄박물관이 ‘인쇄문화의 꽃 : 동아시아 고판화의 세계’ 개막행사를 4일 오후 4시 청주고인쇄박물관 근현대인쇄전시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진행했다.

청주고인쇄박물관은 오는 12월 22일까지 2019년 박물관 특별전 ‘인쇄문화의 꽃 : 동아시아 고판화의 아름다움’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국내 유일의 고판화 전문박물관인 명주사고판화박물관(관장 한선학)을 초청해 동아시아 한국, 중국, 일본 판화 사의 주요한 흐름과 삼국의 문화사적 교류 양상을 소개하고자 기획했다.

전시는 총 3부로 동아시아의 삽화 판화, 예술 판화, 문양 판화를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1부 ‘동아시아 삽화 판화의 세계’는 초기 판화의 주요한 축을 이루는 불교 판화, 동아시아 회화 전통을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한 중국 간행 화보류와 삽화 소설, 그리고 孝를 주제로 한 ‘부모은중경’ 등 한국, 중국, 일본이 문화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큰 역할을 했던 종교, 문학, 미술, 윤리서 등의 삽화 판화를 선보인다.

2부 ‘동아시아 예술 판화의 세계’에는 한국, 중국, 일본 삼국의 각기 특색 있는 판화인 중국 청대 소주 연화 ‘당시선 화보 : 夏日題老將林亭圖(하일제노장임정도)’ 와정도)’와 대형 ‘수성 노인도’, 그리고 일본 우키요에 대표 화가인 카츠시카 호쿠사이와 안도 히로시게의 작품, 한국의 대표 민화인 ‘호적도’,‘문자도’,‘십장생도’ 등을 만나볼 수 있다.

그리고 마지막 3부 ‘동아시아 문양 판화의 세계’는 우리의 생활을 아름답게 꾸며주고 사람들의 염원을 담아내기도 하였던 능화판, 시전지, 부적, 세 화 등으로 꾸며졌다.

이외에도 이번 특별전을 통해 일본 지은원(知恩院) 소장의 고려 시대 ‘오백나한도’를 저본으로 19세기 일본 에도시대에 제작한 것으로 여겨지는 대형 ‘오백나한도 목판화’를 만나볼 수 있다. 이 판화는 현재 국내 단 한 점만 발견된 매우 희귀한 작품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관람객들이 인쇄문화의 꽃이라 할 수 있는 고판화의 다양한 면모와 쓰임, 그리고 그 아름다움을 만끽해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복지TV뉴스는 사회약자를 대변하는 사회복지전문 뉴스입니다. 신속한 정보와 함께 현장과 소통하는 뉴스로 자리매김 하겠습니다.

⁂ 복지TV뉴스 방송시간 : 평일 12:30, 17:30
(복지TV 채널 B tv 293/ HCN 543/ CCS 181/ U+tv G 173/ Olleh tv 219/ Sky Life 188/ 유선 78·76)

- 행복한 미래를 여는 방송 복지TV 충청방송 -

jellypig93@gmail.com

<저작권자 © 복지TV청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보도요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1순환로 581-0(봉명1동 892번지)  |  대표전화 : 043-268-4441  |  팩스 : 043-268-4009 / 043-278-4441
등록번호 : 충북아00159  |  등록년월일: 2015년04월23일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충북청주-0260 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범  |  발행인/편집인 : 박용동
복지tv충청방송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복지TV청주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