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콕 당신의 시
당신의 시 '김용태 시인'바람이 전하는 말 외 9편
복지TV청주방송 | 승인 2019.10.01 09:47
 ▲ 김용태 시인

〔이름〕 김용태

〔약력〕
 * 충남 공주 産
 * 문학 사랑 등단
 * 대전 문인협회 회원
 * 글벗 문학회 회원
 * 글벗 문학상 수상

 

 

 

 

 

 

1. 바람이 전하는 말

                                 김용태

하현달 아래서였습니까

이별은 아직 일러
추억으로조차 잉태되지 못해
여기 까지가 緣인것 같다고,
어설픈 인사 대신
묻지도 않은 답을 건네고
휘청이며 돌아오는 길에
여름꽃 한창입니다

뒤돌아보면
내 걸어온 길이
저 혼자 방향 틀어
멀어져 가듯, 이 밤도
당신은 읽히지 않을 편지를
근심 가득 찬 허공중에 쓰실 것입니다

지난날,
절집 처마 끝에 매달려
동그란 울음 토할 때
내 곁을 스쳐 지났던 바람도
당신이었습니까

 

 

2. 내 생의 북쪽

                                 김용태

싸리꽃 피었다, 졌다
봄이 갔다는 거다, 불쑥
다녀간 것이
계절만은 아니어서

그 아래
한 마리 나비,
환한 주검 펼쳐져
검은 상복 갖춰 입은
개미 행렬에
장엄히 실려가고 있다

한철도 못 되는 생이지만
죽음이라 하면
저쯤은 되어야지,
혈육도 아닌 것을

쪼그리고 앉아
내 생의 북쪽을 가만히
들여다본
그런 날이 있었다

 


3. 한참을 바라보다가

                                        김용태
경전 읽듯, 자벌레 한 마리
나뭇가지에 매달려, 곡진히
또 한생을 건너고 있다
한껏 몸을 늘였으나
곧, 분수를 헤아렸음일까
한 치도 안 되는 거리를 곱씹어 갔다

한참을 바라보다가

내 먼 훗날
기억마저 흐리고
정신 또한 먼 세상을 살아
누구인지도 알아보지 못할 당신,
당신 만나러 가던
그 길, 그 일만은 기억에 남아

불현듯
버릇처럼 나선 길이
저리도 환했으면, 부디
꿈처럼 환했으면

 

 

4. 면회

                                  김용태

가끔씩
다음 생이라도 다녀오시는지

그곳의 삶 또한 빈궁했던 것일까,
어머니는 먹을 것만 찾으신다

오늘은
온전한 어머니와 한나절을 보냈다
그의 기억과 내 기억을 포개어
눈 맞추고 울고 웃다
애써 돌아 나오는 길
다시
후생의 문턱을 더듬고 계신 걸까

아저씨, 또 오라는 말씀
꽃물 가득 번졌다

 

 

5. 감자

                             김용태

아버지도 묻지 않으셨다

쫓기듯, 어머니는
영글지 않은 감자를
삶아 내시고

그날 밤

여섯 식구는
부황든 몸을 눕히고
오랜만에 긴 잠을 잤다

등굣길
이장집 감자밭
시든 줄기,
더운 눈물 매달고 있었다

 

 

6. 관음암, 공양주 보살은

                                           김용태

穀酒 (곡주) 는 싱거우니
그만 소주를 내오라고,
어림잡아 예순이나 되었을까
여자는 다시 잔을 채우더니
안주 대신 유행가 한 자락을
목 쉬어라 불러 잦혔다

방구석에 들어앉아
뭐를 깨친다는데
깨칠 것이 그리 없으면
공양간 뒤꼍 얼음장이나
깨줄 것이지,
다 부질없는 짓거리라고
손사래 치며
고개를 安居 (안거) 중인 절 (寺) 로 향했다

취기가 올랐는지 여자,
팔 접어 머리 밑에 괴고 모로 눕는다
고운 목線 (선) 위로
산 그림자가 내려와 덮히고
어미를 찾는 소리 있었던가,
따라나온 개가 쫑긋
산쪽으로 귀를 세웠다

업힌 등에서 아직 식지 않은
노래 한 소절을 끌며 절집으로 가는
그녀

한때
시를 썼다던가, 그림을 그렸다던가

 

 

7. 托鉢 (탁발)

                                           김용태

세 찬 비 뚫고 衲子 (납자), 탁발입니다

문 밖 저만치
나즉히 읊조리는 반야심경은
비릿한 綠豆 (녹두) 향입니다

주름진 얼굴에서 설핏 그리운 모습 스쳐 보이고
자꾸만 몸집 키워
뜨거운 것 울컥 솟아, 그만 또 눈물입니다

거친손 모으고 돌아서는 노스님 뒤엔
그림자 마저 아니 보이고
야윈 어깨에 빈 바랑만 위태로이 걸렸습니다

난 괜히 한참을 우두커니 바라보다가
오래된 어느 절집을 쓸쓸히 생각합니다

 

 

8.솟대

                             김용태

푸석돌처럼 메마른
모질지 못 한 그 가슴에
밤하늘 은하 (銀河) 한줄기 애써 돌려
흐르게 만 해준다면
봄 되어 억새 풀, 언 발치에서 움이 트듯
천애 (天涯) 고도 (孤島)에 유배된
기억 하나 쯤은 되살려서
퇴화된 날개 펴고 내게로 다시 올 것인가

잊혀진 것들과
잊어야 하는 것들의 사이 쯤에서
한참을
한참을 서성이다
종래 화석이 되어 버린

저,
먼 응시 (凝視)
 

 

9. 하안거 (夏安居)
     - 나가지 않겠음인가, 들어오지 말라 함인가

                                       김용태

소를 찾는 이의 어깨에
쏟아지는 죽비소리다
비움이 곧 채움이라,
풀지 못할 매듭 붙잡고
심지처럼 야위고 있을
그를 짐짓 알 것도 같은데

빗소리 멧비둘기 울음
오소소 쏟아져 내리는
처마 밑 경계에서, 낯선
그림자 하나 젖고 있는 걸
저 안에선 알고 있을까

돌계단에 걸쳐논 대나무,
무겁게 승속을 가르고 있다

 

 

10. 石榴

                             김용태

나,
꽃이었을 때만 좋으셨나요

다시 사랑해 줄 수 없냐는 물음에, 당신

나는 이미 타락한 神이거늘,
마음 밖의 말로 답 주시니

가을 한낮
이 가슴 깨고 나올 것들에게는
누구였다 이를까요


webmaster@ccwtv.kr

<저작권자 © 복지TV청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복지TV청주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보도요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1순환로 581-0(봉명1동 892번지)  |  대표전화 : 043-268-4441  |  팩스 : 043-268-4009 / 043-278-4441
등록번호 : 충북아00159  |  등록년월일: 2015년04월23일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충북청주-0260 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범  |  발행인/편집인 : 박용동
복지tv충청방송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복지TV청주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