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스포츠
수비수 최준(20·연세대)이 해냈다【u-20월드컵】한국, 36년 만의 결승진출!!
박동민 기자 | 승인 2019.06.12 09:44
수비수 최준(20·연세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결승골을 넣고 환호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자료>

【복지TV청주방송】 박동민 기자 = 수비수 최준(20·연세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최준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승부의 흐름을 가져오는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왼쪽 윙백으로 선발 출전한 최준은 0-0으로 맞선 전반 39분 이강인(18·발렌시아)이 프리킥 기회에서 수비수 사이로 패스를 찔러주자 왼쪽 페널티 지역에서 중앙으로 달려들며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반대편 골문을 열었다.

이강인의 정교한 패스와 최준의 깔끔한 마무리가 만들어낸 귀중한 선제골이었다.

최준의 선제골은 경기가 한국의 1-0 승리로 끝나면서 결승골이 됐다.

최준은 오른발잡이임에도 왼쪽 수비수로 중앙으로 크로스를 올리는 '크로스 전문'이다.

특히 울산 현대고 시절 동기인 공격수 오세훈(20·아산)과는 '찰떡 호흡'을 과시해왔다.

최준이 왼쪽 측면을 빠르게 돌파한 뒤 크로스를 올려주면 오세훈이 해결하는 방식이었다.

최준-오세훈 조합은 이미 일본과의 16강전에서 빛을 발했다.

당시 최준은 후반 39분 정교한 크로스를 띄웠고, 오세훈이 헤딩골로 연결하면서 둘이 나란히 1-0 승리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최준은 원래 고등학교 시절에는 주로 측면 공격수로 뛰었다.

'치타'라는 별명에 걸맞게 빠른 스피드로 측면을 돌파한 뒤 크로스를 올려 득점으로 연결해주면서 '선 수비 후 역습' 전략에 최적화된 선수다.

최준은 '대학생 듀오' 정호진이 "이번 대회 최고의 발견"이라고 치켜세웠을 만큼 돋보이는 활약을 이어왔다.

최준은 경기 후 수훈 선수 인터뷰에서 "한국 축구 사상 첫 결승 진출이라서 너무나 영광스럽다"면서 "목표가 우승이었기 때문에 마지막 한 경기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강인 선수와 결승골을 합작한 상황에 대해 "(이)강인이와 평소에도 세트피스 상황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는데, 눈이 맞은 강인이가 패스를 잘 해줘 넣을 수 있었다"고 설명한 뒤 "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준 데 힘입어 결승에 갈 수 있었고, 결승에서도 우승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korean312@naver.com

<저작권자 © 복지TV청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보도요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1순환로 581-0(봉명1동 892번지)  |  대표전화 : 043-268-4441  |  팩스 : 043-268-4009 / 043-278-4441
등록번호 : 충북아00159  |  등록년월일: 2015년04월23일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충북청주-0260 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범  |  발행인/편집인 : 박용동
복지tv충청방송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복지TV청주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