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사건·사고
韓 관광객 시신 2구 추가 수습시신 2구 신원 30대 女, 60대 男...헝가리인 시신 1구도 확인
박동민 기자 | 승인 2019.06.07 09:05

【복지TV청주방송】 헝가리 다뉴브강 사고 현장 하류에서 실종자 시신 2구가 추가로 수습됐다. 수습된 시신 2구의 신원은 각각 60대 남성과 30대 여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인 추정 시신 2구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유람선 침몰사고가 일어난 지 9일째인 6일(현지시간)에 발견됐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6일 오전 9시50분쯤 침몰사고 현장에서 하류 쪽으로 약 5.8㎞ 떨어진 라코치 지역에서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주민의 신고를 발견됐다"고 전했다. 한국과 헝가리 경찰의 합동 감식 결과 이 시신은 사고 유람선에 탑승했던 60대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됐다.

이후 이날 오전 11시26분에 사고 현장에서 하류로 40㎞떨어진 사즈헐롬버터 지역에서도 시신 한 구가 주민의 신고로 수습됐다. 확인 결과 침몰한 선박에 탑승했던 30대 한국인 여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오후 6시25분에는 헝가리 경찰 경비정이 사고 현장에서 약 4㎞떨어진 다리에서 시신 1구를 추가로 수습했으며, 신원 확인 절차가 진행 중이다. 

지난달 29일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2명 등 35명이 타고 있었다. 그중 7명은 구조됐고 7명은 사고 발생 당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실종자들의 시신이 잇따라 수습되면서 현재 신원이 확인된 한국인 사망자는 18명, 실종자는 8명(1명은 신원확인 중)으로 집계됐다.

한편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한국인 33명이 탑승한 유람선의 침몰사고가 일어난 지 열흘째인 7일(현지시간) 선체 인양 준비와 실종자 시신을 찾기 위한 전방위 수색이 강도높게 이어질 예정이다.

헝가리 당국은 다뉴브강의 머르기트 다리 아래 수중에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의 선체 세 군데에 인양용 와이어를 연결하는 작업을 이날도 이어간다고 전했다.

당국은 잠수사가 수중에서 와이어 결속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선체가 흔들리거나 강물의 빠른 유속에 의해 사고현장 인근에서 추가로 실종자 시신이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현장에 경비정과 고무보트들을 대기시킬 예정이다.

korean312@naver.com

<저작권자 © 복지TV청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보도요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1순환로 581-0(봉명1동 892번지)  |  대표전화 : 043-268-4441  |  팩스 : 043-268-4009 / 043-278-4441
등록번호 : 충북아00159  |  등록년월일: 2015년04월23일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충북청주-0260 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범  |  발행인/편집인 : 박용동
복지tv충청방송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복지TV청주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