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사회
'피 묻은 골프채만 덩그러니..' 유승현 전 의장구속 갈림길, 오늘(17일) 구속 여부 결정될 것으로 보여
박동민 기자 | 승인 2019.05.17 11:58

【복지TV청주방송】 박동민 기자 =아내를 골프채와 주먹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 김포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유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유씨는 전날 오후 4시 57분께 김포시 자택에서 술에 취해 아내 ㄱ(53)씨를 주먹과 골프채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뒤 119구조대에 전화해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하고 경찰에 자수했다. 

구조대원들은 자택 안방에서 쓰러져 있는 아내를 발견했지만,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ㄱ씨의 양팔과 다리에서는 여러개의 멍이 발견됐으며 얼굴과 머리에는 타박상을 입어 부어오른 흔적이 보였다. 

현장에서는 피 묻은 골프채 1개와 빈 소주병 3개가 발견됐으며 소주병 1개는 깨진 상태였다. 

경찰은 유씨가 아내와 술을 마시다가 말다툼 끝에 화가 나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ㄱ씨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밝힌 뒤 유씨가 아내를 살해할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살펴 살인죄 적용을 검토할 방침이다.

유씨는 경찰에서 “자택 주방에서 아내를 폭행했고, 이후 아내가 안방에 들어갔는데 기척이 없었다”며 “성격 차이를 비롯해 평소 감정이 많이 쌓여 있었다”고 범행 동기를 밝혔다.

그러나 살해 의도 여부에 대해서는 “아내가 사망할 줄 몰랐다”며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부상 정도를 볼 때 ㄱ씨는 다발성의 폭행을 당했으며 골프채로도 맞은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에 유씨 역시 ㄱ씨가 숨질 가능성을 알았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부검결과가 나오는 대로 조사 결과를 종합해 유씨의 적용 혐의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korean312@naver.com

<저작권자 © 복지TV청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보도요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1순환로 581-0(봉명1동 892번지)  |  대표전화 : 043-268-4441  |  팩스 : 043-268-4009 / 043-278-4441
등록번호 : 충북아00159  |  등록년월일: 2015년04월23일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충북청주-0260 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범  |  발행인/편집인 : 박용동
복지tv충청방송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복지TV청주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