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환경
청주시 오창읍 경계 옥산 호죽리 산골짜기 방치된 쓰레기 더미...악취와 소하천 오염 우려오창읍 화산리와 옥산읍 호죽리 경계, 산에 쓰레기 더미 방치, 주민 신고
이재연 기자 | 승인 2019.04.08 15:47
▲ 청주시 옥산읍 호죽리 산골짜기에 방치된 쓰레기 더미 <사진 = 청주일보>

【복지TV청주방송】 이재연 기자 = 청주시 청원구오창읍 화산리와 도로를 경계로 청주시 흥덕구 옥산읍 호죽리 방면 조경 회사 골짜기에 임목 및 생활 쓰레기가 뒤섞여 골짜기가 함몰돼 가는 현장이 악취로 인해 주변 주민들이 발견해 제보했다.

쓰레기 더미는 임목과 생활스레기가 뒤섞여 온도상승으로 악취가 심해지고 하부에 연결된 소하천으로 침출수가 흐르고 있어 농사용으로 사용하는 소하천의 오염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쓰레기 더미는 주민의 추정으로는 약 200여톤 이상의 쓰레기가 쌓여 있는 것으로 정확한 양은 조사해 봐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시 오창읍은 매립장과 소각장 파동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상황에서 지난해 화산리 산너머 용두리 지역에 1만5000톤의 불법쓰레기가 발견돼 인근 주민들의 쓰레기에 대한 노이로제는 병적으로 치닫고 있는 상황이다.

최악으로 치닫는 오창읍의 환경속에서 주민들은 재산권은 고사하고 향후 오창에 살아갈 후손들이 겪을 암담한 미래를 걱정하고 있다.

특히, 오창의 친환경농산물이 생산되고 있어 폐기물 처리장의 입주로 오창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의 입지가 약화 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오창에 이주해 아파트를 장만한 A모씨는 본지와 통화에서 “폐기물 처리장이 입주하면 아파트나 부동산 시세가 하락할 것은 자명한 일이며 근본적인 해결을 외면하고 세입자들은 오창을 떠난다는 생각만 하고 있다”며”오창에 직장이나 근거지를 둔 사람들이 청주나 진천, 증평, 천안 등지로 떠난다고 폐기물의 피해를 벗어날 수 는 없다”고 강조했다.

호죽리 쓰레기는 오는 8일 흥덕구 자원 정책과에 정식으로 민원을 제기해 대안을 찾을 것으로 보이며 이 과정에서 법에 어긋난 점이 발견되면 주민들은 사법부에 호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wodldus@naver.com

<저작권자 © 복지TV청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보도요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1순환로 581-0(봉명1동 892번지)  |  대표전화 : 043-268-4441  |  팩스 : 043-268-4009 / 043-278-4441
등록번호 : 충북아00159  |  등록년월일: 2015년04월23일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충북청주-0260 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범  |  발행인/편집인 : 박용동
복지tv충청방송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복지TV청주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