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당신의 글 (전체 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당신의 글 '공의진'
당신의 글 - 공의진 청우객잔(請雨客棧) 양쯔강 남쪽 강남은 강의 지류를 따라 형성된 천년고도가 즐비하다.명청시대 건축물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저장성 시탕은 강남 수향중 가장 고색창연한 천년고도다. 기와지붕이 서로 겹...
복지TV청주방송  |  2019-05-07 17:33
라인
당신의 시 '최양순 시인'
[시인] 최양순[약력]충남 당진출생2013년 시인정신 등단공간시 낭독회 상임시인 1. 백일동안 붉다 최양순배롱나무꽃 피었다 백날의 노을...
복지TV청주방송  |  2019-05-07 09:13
라인
당신의 글 '공의진'
당신의 글 - 공의진 아메리카사각사각사각ᆢ나는 언제나 연장을 간다.때로는 수도꼭지 밑에서 물을 똑똑 떨어뜨려 홀로 갈기도 하고 때로는 곁에 있는자가 바가지물을 조금씩 흘려주어 함께 숫돌에 연장을 벼린다.칼...
복지TV청주방송  |  2019-05-07 09:03
라인
당신의 글 '공의진'
당신의 글 - 공의진 이별이유비오는날만 빼고 그는 매일 새벽에 일어나 연장을 챙겨 일하러 간다.일용직 노동자인 친구 동수와 몇달전 저녁을 먹었다. 반주 몇잔 목구멍에 털어 넣더니 그간의 러브 스토리를 풀어낸다. 러브...
복지TV청주방송  |  2019-04-22 09:20
라인
당신의 글 '공의진'
당신의 글 - 공의진 곡신불사(谷神不死)골(谷)로 간다는 말이있다.6.25 때, 좌익인사 200명을 골짜기로 데려가 총살시키려던 경찰에게 경남 합천군 가회면 면장이던 허임상이가 가슴팍을 디밀며 이사람들 죽이려면 나부...
복지TV청주방송  |  2019-04-10 14:34
라인
당신의 글 '공의진'
당신의 글 - 공의진 전문가 한 분야의 전문가를 '꾼'이라 한다.한번은 강화도에 갔더니 망둥어 낚시꾼들이 갯벌에 줄지어 서 있는데 뭐 좀 건졌나 싶어 살펴보니 땡볕아래서 많게는 칠팔, 적게는 두셋 건져...
복지TV청주방송  |  2019-04-08 10:13
라인
당신의 글 '공의진'
당신의 글 - 공의진 불취무귀지난번 한국 체류때, 수원 현릉원 다전(茶田)에 들러 지인들과 보이차를 마셨다.중국 시솽반나에서 49년간 숙성시킨 보이차덕에 그날, 꼬박 뜬 눈으로 밤을 보냈다. 커피보다 카페인 함량이 ...
복지TV청주방송  |  2019-04-05 13:26
라인
당신의 글 '공의진'
당신의 글 - 공의진 잎새벗이여 어여 오시게, 벚꽃은 딱 열흘 뿐이라네ᆢ진해사는 친구가 성화다. 오늘 군항제 개막에 맞춰 왕벚이 일제히 만개했다 한다. 지금 진해는 36만그루 벚꽃이 천지에 흐드러져 천지가...
복지TV청주방송  |  2019-04-01 11:28
라인
당신의 글 '공의진'
당신의 글 - 공의진 건달호주로 돌아오니 건달질 하기좋은 초가을이다.돈벌이 하느라 바삐 돌아다녔던 한국체류 석달을 보상받고 다음 돈벌이 궁리를 하기위해 한 열흘 바다나 주변산을 어슬렁 거려며 긴장을 푸는게 좋다.건달...
복지TV청주방송  |  2019-03-29 11:14
라인
당신의 글 '공의진'
당신의 글 - 공의진 바둑이야기 작은키에 살집이 통통하고 눈에 광채가 번들거리는 사내가 홀로 방구석에서 화투패를 뽑아 지긋이 쪼아본다. 명인 조와다.검은 눈썹에 안색이 어둡고 수세미처럼 얽은 얼굴의 겐난 인세키는 책...
복지TV청주방송  |  2019-03-27 16:07
라인
당신의 글 '공의진'
당신의 글 - 공의진 잠 그분을 영접하는 게 문제다.한국과 호주를 오갈 때 좁고 불편한 좌석에서 10시간 남짓 밤 비행 하려면 별짓을 다 한다.밤이 깊어 눈이 따가워지면 '그분'을 모셔야 하는데 최근 ...
복지TV청주방송  |  2019-03-22 16:36
라인
당신의 글 '공의진'
당신의 글 - 공의진 사즉생(死卽生)작년 이맘때 쯤 한국에 왔을 때다.안산 상록수역 앞에 이리 보면 도사 같고 저리 보면 장돌뱅이 같은 자가 도포를 입고 퉁소를 분다.산조 몇 자락과 어설픈 아스랑가를 뱉어내는데 볼 ...
복지TV청주방송  |  2019-03-19 16:50
라인
당신의 글 '공의진'
당신의 글 - 공의진 회칼이 회맛 모른다지난주, 노량진에서 지인들이 모여 간만에 회포를 풀었다.전과 다름없이 이번에도 광어 한두 분, 우럭 두세 분, 그리고 해삼 멍게 몇몇 분이 모임을 위해 몸을 던져 살신성인했다....
복지TV청주방송  |  2019-03-18 21:56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보도요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1순환로 581-0(봉명1동 892번지)  |  대표전화 : 043-268-4441  |  팩스 : 043-268-4009 / 043-278-4441
등록번호 : 충북아00159  |  등록년월일: 2015년04월23일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충북청주-0260 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범  |  발행인/편집인 : 박용동
복지tv충청방송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복지TV청주방송.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